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한몸으로 달려온 민관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