행정수도 개헌 당위성 확인, 충청권 결집의 분수령이 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