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의면소식지 사업종료 후 자립방안 고민 - 주민기자 이미경